2019.08
1 2 3 4 5 6 7 8 9 10 11 12 13 14 15 16 17 18 19 20 21 22 23 24 25 26 27 28 29 30 31 
2019/08/18 23:36 | ..

일요일이 끝나간다.
다음주부턴 일하는 시간이 많아질것 같아서(최대60시간) 걱정이다.
그래도 뭐 괜찮겠지. 재택근무니까. 

다비치가 포맨의 "고백"을 리메이크 했구나. 
오랜만에 이 노래를 들으니 또 그 때로 돌아가는구나. 
거의 쓰지 않는 다음 메일에 스팸 메일을 지우러 들어갔다가
예전의 메일들을 읽어버렸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