2019.08
1 2 3 4 5 6 7 8 9 10 11 12 13 14 15 16 17 18 19 20 21 22 23 24 25 26 27 28 29 30 31 
2019/08/11 21:44 | ..

어제도 육아 스트레스 발생.
저녁에 루스트를 갔는데 실패. 가자마자 내가 패닉이 옴.
내가 제일 싫어하던게 식당에서 우는 아이들,
비행기에서 우는 아이들이었는데 
내가 내 애를 데리고 식당에 간다는게 말이 안됨.
암튼 주문하고 바로 그냥 포장해달라고 해서 집에 와버림.
나 자신한테 화도 나고 집에서 맥주 마시다가
루피형네가서 술 왕창 먹고 왔네. 
그나저나 나는 루피형 친구들에게 비호감인가봐.
내가 말이 너무 많나봐. 술먹으면 한국말 못하는것도 있고.
아무튼 씁쓸하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