2019.10
1 2 3 4 5 6 7 8 9 10 11 12 13 14 15 16 17 18 19 20 21 22 23 24 25 26 27 28 29 30 31 
2019/10/01 22:58 | ..

와이프와 아들이 2주만에 광주에서 제주로 돌아왔다.
2주만에 본 잭잭은 놀랄정도로 확실히 자라있었다. 
애들 크는 속도는 정말 무섭구나. 
그래서 한순간도 놓치면 안되는거구나 생각이 들었다. 
나를 보고 웃어주는 잭잭에 내 차가운 마음도 녹아내렸다.
넌 정말 갈수록 더 귀엽고 잘생겨지는구나. 부럽게시리.
그래 아직까진 아빠가 된다는게 어색하고 내키지 않지만,
그냥 친구처럼 어떻게 잘 한번 같이 살아보자. 
나도 노력해볼게. 
잭잭 사랑해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