자기 한계의 지평을 넓히는 일

Jinhee 2011-02-04 (금) 15:42 11년전 598  

  홀로 떠나는 여행, 그것은 나 자신과의 여행이다.
  여행이란 결국 무엇을 보러 가는 것이 아니라
  그 과정을 통해서 수많은 나를 만나는 일이다.
  여행 중에는 참 많은 일이 벌어진다.
  그 사건들마다 얻은 경험이 내 안에 들어와 나를 만들어간다.
  멕시코에서 두 달간 장맛비를 맞고 다녀보면 3~4시간쯤 비를 맞는 것은 아무것도 아니다.
  네팔에서 20박 21일 등반을 하고나면 하루 14시간 산행은 차라리 휴식이다.
  7박 8일 시베리아 횡단 열차를 타고 나면 서울-부산 간 기차 여행은 눈 깜빡할 사이다.
  인도 슬럼가에서 납치당할 뻔했던 사람에게 서울의 밤거리는 안방처럼 편안하다.
  그러고 보면 여행은 간을 키우는 작업인지도 모르겠다.
  자기 한계의 지평을 넓히는 일인지도 모르겠다.


  _ 한비야 {바람의 딸 걸어서 지구 세바퀴 반} 중


이전글  다음글  목록
번호 제목 날짜
이곳은 스크랩해온 이것저것들 모아놓는 곳_
04-26
04-26
76 운과 의지의 상관관계
05-01
05-01
75 Real Optimism
03-06
03-06
74 내가 여기에 있는 이유
03-03
03-03
73 진정한 사랑은
03-03
03-03
72 우리는 왜
02-28
02-28
71 사랑이란 무엇인가?
02-06
02-06
자기 한계의 지평을 넓히는 일
02-04
02-04
69 선방일기
01-30
01-30
68 삶은 어차피 불편한 것이다
01-25
01-25
67 달리기
01-11
01-11
처음  이전  11  12  13  14  15  16  17  18  맨끝