장님 버드나무와 잠자는 여인

Jinhee 2012-11-04 (일) 00:01 7년전 609  



등을 꼿꼿이 펴고 눈을 감자, 바람 냄새가 났다. 마치 과실처럼 부푼 바람이다.

그 바람에는 매끈한 껍질이 있고, 과육의 부드러움과 씨앗의 도톨도톨한 감촉이 있었다.

과육이 공중에서 부서지면 씨앗은 부드러운 산탄이 되어 내 살이 드러난 팔에 스며들었다.

그리고 그 후에는 약간의 아픔이 남았다.

바람에 대해 그렇게 느낀 것은 오래간만이었다.




_무라카미 하루키 {장님 버드나무와 잠자는 여인}



이전글  다음글  목록
번호 제목 날짜
이곳은 스크랩해온 이것저것들 모아놓는 곳_
04-26
04-26
105 The Matrix Reloaded
11-04
11-04
장님 버드나무와 잠자는 여인
11-04
11-04
103 세계의 끝과 하드보일드 원더랜드 {3}
11-03
11-03
102 세계의 끝과 하드보일드 원더랜드 {2}
11-03
11-03
101 세게의 끝과 하드보일드 원더랜드 {1}
11-03
11-03
100 냉정과 열정사이
11-03
11-03
99 달콤한 나의 도시
11-02
11-02
98 Kathleen Taylor, CEO of Four Seasons Hotels and Resorts
10-26
10-26
97 응답하라 1997
10-24
10-24
96 용기로 다시 시작하라
10-08
10-08
처음  1  2  3  4  5  6  7  8  9  10  다음  맨끝